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8월 20일 온전함

작성일자 :
2018.08.20

클립보드에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붙여넣기하여 사용하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복사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 마 11:28

.

예수 그리스도와 하나된 당신의 삶을 분열시키는 것이 생길 때마다 당장 주님께 나아와 안식을 구하십시오. 평안을 깨는 그 어떤 것도 허락하지 마십시오. 평안이 잃지 않기 위해 평안을 깨뜨리는 것과 대항하여 싸우십시오. 이렇게 기도하십시오. “주님, 제 안에 당신만을 의식하게 하소서.” 그러면 자아 의식은 사라지고 주님께서 당신의 전부가 되실 것입니다. 자아 의식이 계속되는 것을 허락하지 마십시오. 그 이유는 자아 의식은 서서히 자기 연민을 발생시키며 자기 연민은 사탄이 주는 감정이기 때문입니다. “글쎄. 그들이 나를 오해한 것이지. 그들은 내게 사과해야 해. 그 점은 내가 분명하게 해야 할 것 같아.” 그들을 그냥 두고 오직 주님께서 당신에게 그리스도-의식을 주시기를 간구하십시오. 그러면 당신의 온전함이 완벽할 때까지 주께서 당신을 붙드실 것입니다.

 

온전한 삶은 어린아이 같은 삶입니다. 내가 의식하고 있다는 것을 의식할 정도라면 나는 뭔가 잘못된 것입니다. 건강이 무엇인지를 아는 자들은 병든 자들입니다. 하나님의 자녀는 그 자신이 곧 하나님의 뜻이기 때문에 하나님의 뜻을 의식하지 못합니다. 하나님의 뜻에서 조금이라도 빗나가기 시작하면 우리는 묻기 시작합니다. “무엇이 당신의 뜻입니까?” 하나님의 자녀는 결코 하나님께서 기도를 응답하신다는 것을 의식할 수 있게 해 달라고 기도하지 않습니다. 그는 하나님께서 언제나 기도를 응답하시는 것을 평안한 마음 가운데 확신하기 때문입니다.

 

상식적인 방법으로 자아 의식을 극복하려 하면 오히려 자아 의식이 놀랍도록 강화될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곧 그리스도 의식이 자아 의식의 자리를 차지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 찾아 오시는 곳마다 주님께서는 완성된 사역의 안식, 곧 더 이상 신경 쓸 것이 없는 안식을 허락하십니다.

 

주님은 나의 최고봉, 오스왈드 챔버스

출처: facebook.com/koschamb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