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7월 10일 영적 게으름뱅이

작성일자 :
2018.07.10

클립보드에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붙여넣기하여 사용하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복사

“서로 돌아보아 사랑과 선행을 격려하며 모이기를 폐하는 어떤 사람들의 습관과 같이 하지 말고 오직 권하여 그날이 가까움을 볼수록 더욱 그리하자” 히 10:24-25

.

우리는 모두 영적인 게으름쟁이들이 될 수 있습니다. 우리는 험하고 거친 인생을 원치 않으며, 오직 조용하고 안일한 삶을 살기를 원합니다. 그러나 히브리서 10장의 요지는 서로 격려하며 모이기를 힘쓰라는 것입니다. 서로 자기 중심이 아니라 주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솔선하여 붙들어 주라는 것입니다. 사실 혼자 멀리 떨어져서 은둔의 삶을 사는 것은 예수님께서 가르치신 영적인 삶과 정반대의 삶입니다.

 

우리의 영성은 불의와 천대와 무례함과 불안정한 삶을 겪게 될 때 시험을 받게 됩니다. 이때 이러한 시험은 우리를 영적인 게으름에 빠지게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우리는 조용하고 안일한 삶을 목표로 하여 기도를 하고 성경을 읽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을 이용하여 안정과 기쁨을 얻길 원할 뿐이지 우리의 삶을 통하여 예수 그리스도를 실현하는 데는 관심이 없습니다. 단지 그를 통하여 복을 즐기려 할 뿐입니다. 이것이 바로 잘못된 방향으로 나아가는 첫걸음입니다. 삶의 안정이나 기쁨은 바른 신앙의 결과로 주어지는 것인데 우리는 오히려 그것들을 신앙의 원인들로 삼으려고 애를 씁니다.

 

베드로가 말하길 “너희 진실한 마음을 일깨워 생각나게” 하겠다고 합니다. 영적으로 충만한 하나님의 사람에 의하여 우리의 옆구리를 찔린다는 것은 가장 귀찮은 일일 것입니다. 많은 활동을 하는 것과 영적 충만은 서로 다른 것인데, 많은 활동을 종종 영적 충만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영적 게으름의 위험은 더 이상 권함 받기를 원치 않고 오직 영적 은거의 안일함을 원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주님께서는 영적 안일을 격려한 적이 없습니다. (오히려 서로 깨어있을 수 있도록 서로 격려하며 권해야 합니다.) “가서 네 형제들에게 갈릴리로 가라 하라.”

 

주님은 나의 최고봉, 오스왈드 챔버스

출처: facebook.com/koschamb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