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2월 28일 이제는 너희가 믿느냐

작성일자 :
2019.02.28

클립보드에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붙여넣기하여 사용하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복사

“이로써 … 우리가 믿삽나이다.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이제는 너희가 믿느냐” 요 16:30-31

.

이제 우리는 믿습니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십니다. “너희가 믿느냐? 너희가 나를 홀로 두고 떠날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많은 사역자들이 예수 그리스도를 홀로 내버려 두고 의무감이나 자신의 특별한 판단에 따라 사역을 합니다. 이렇게 되는 이유는 예수님의 부활하신 생명이 그들에게 없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은 자신의 종교적 이해를 의지하는 가운데 하나님과의 긴밀한 관계를 잃게 됩니다. 이 과정에 죄악이나 이에 딸린 형벌도 없습니다. 그러나 예수 그리스도를 바르게 깨닫지 못함으로 인하여 혼돈과 슬픔과 어려움이 발생합니다. 후에 그는 이를 깨닫고 부끄러움과 후회에 빠집니다.

 

우리는 훨씬 더 깊게 예수님의 부활 생명을 의지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또한 만사를 주님과 연결짓는 좋은 습관을 길러야 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이렇게 하는 대신에 상식적인 결정을 내리고 하나님께서 그 결정들을 축복하실 것을 부탁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렇게 하실 수 없습니다. 그 이유는 상식적인 결정은 주님의 영역에 속하지 않으며 영적 실체와 차단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만일 의무감으로 사역을 하면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와 경쟁이 되는 또 다른 기준을 세우는 것입니다. 우리는 “우쭐한 사람”이 되어 말합니다. “자, 이 문제에 대하여는 내가 이렇게 저렇게 해야 하지.” 이와 같이 우리는 예수님의 부활 생명 대신에 우리의 의무감을 보좌에 앉히는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양심의 빛이나 의무감으로 살라고 부름을 받은 것이 아닙니다. 주께서 빛 가운데 계심같이 우리도 빛 가운데서 걸으라고 부름을 받은 것입니다. 우리가 의무감으로 뭔가를 할 때는 그 일을 왜 하여야 하는지 따질 수 있습니다. 그러나 주께 순종하기 위하여 무엇을 할 때는 따지는 것이 불가능합니다. 바로 이러한 이유 때문에 성도들은 쉽게 조롱을 받습니다.

 

주님은 나의 최고봉, 오스왈드 챔버스

출처: facebook.com/koschamb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