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10월 31일 믿음의 분별

작성일자 :
2018.10.31

클립보드에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붙여넣기하여 사용하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복사

“너희가 만일 믿음이 한 겨자씨 만큼만 있으면….” 마 17:20

.

우리는 하나님께서 우리의 믿음을 보시고 상을 주신다고 생각합니다. 아마 믿음의 초기 단계에서는 그럴 수 있습니다. 그러나 믿음에 의해서는 아무 것도 벌 수 없습니다. 믿음은 하나님과 바른 관계를 맺게 하는 것이며 하나님께서 일하실 수 있는 기회를 드리는 것입니다. 만일 당신이 성도라면 하나님께서는 당신이 하나님과 접하도록 하기 위해 종종 당신의 삶의 밑바닥을 흔들어 놓으실 것입니다. 이는 하나님께서 당신이 주님의 축복만을 누리는 감상적인 삶을 살지 않고 믿음의 삶을 살기를 원하시기 때문입니다. 믿음 생활의 초기에는 약간의 태양 빛이 내리쬐는 체험에 자리를 잡고 그 안에 믿음이 있다는 느낌과 함께 좁고 뜨거운 믿음을 갖게 됩니다. 그때는 빛이 가득하고 달콤하였습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는 오직 믿음으로만 걷는 것을 가르치시기 위해 주의 뚜렷한 축복들을 거두십니다. 이제 당신은 오직 믿음으로 걷게 되는데 이때 당신은 과거에 하나님의 축복으로 인해 기쁨을 느꼈던 때와 스릴 넘치는 간증의 때 보다 훨씬 하나님께 귀중한 사람이 됩니다.

 

믿음은 그 본질상 시험을 거쳐야 합니다. 믿음의 실제 시험은 하나님을 신뢰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발견하는 데 있지 않고 우리 마음이 하나님의 성품을 분명하게 이해하고 있는가 하는 데 있습니다. 현실 속에서 역사하는 믿음이 되려면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어떤 고립된 기간들을 통과해야 합니다. 이때 믿음의 시험을 일상적인 삶의 훈련과 혼동하지 마십시오. 사실 우리가 믿음의 시험이라고 부르는 것들 중에는 삶 가운데서 필연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인 것들도 많습니다. 성경에서 말하는 믿음은 하나님과 모순되는 일들이 벌어지는 모든 상황 가운데서도 하나님을 믿는 것을 뜻합니다. “하나님께서 나를 죽이시더라도 여전히 나는 주를 의지하리라.” – 이것이 성경 전반에 걸쳐서 말하는 가장 고상한 믿음의 고백입니다.

 

주님은 나의 최고봉, 오스왈드 챔버스

출처: facebook.com/koschambers